[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집으로: 백 년만의 귀향’ 이동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집으로: 백 년만의 귀향’ 이동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집으로: 백 년만의 귀향’ 이동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이동휘가 ‘집으로 사절단’의 임무를 무사히 마쳤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특집 프로그램 ‘집으로: 백 년만의 귀향’ 3부 ‘고향의 봄날을 꿈꾸며’에서는 이동휘가 집으로 사절단에 합류해 미주 지역 독립운동가 후손들을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하와이 호놀롤루 항구에서 오프닝을 시작한 이동휘는 “독립운동가 후손들을 집으로 초대하는 뜻 깊은 일을 하기 위해서 만사를 제쳐두고 왔습니다”라며 합류 소감을 밝혔다.

이동휘는 미주에서 초기 이민자들이 감내해야만 했던 아픔의 발자취를 쫓는데 나섰다. 사탕수수 농장 노동자로 일하며 독립운동을 이어간 강명화 지사의 후손과 만남을 가진데 이어, 대한인 국민총회가 있었던 미국 서부의 로스앤젤레스로 이동해 도산 안창호를 기리는 장소를 찾는데 나섰다.

또 이동휘는 미연방의회에서 독립운동에 헌신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세운 우체국을 방문했다. 그는 “우체국이라는 장소에 선생님의 발자취가 남아있는 게 큰 의미가 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동휘는 모두가 잘 알지 못했던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을 찾아갔다. 대한여자애국단 창립의 주인공 임성실 지사의 후손, 미국에서 최초로 항일 비행사 양성 학교를 설립했던 노백린 장군의 후손을 찾아간 이동휘는 그동안 알지 못했던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에 감사함을 느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집 프로그램 ‘집으로’를 통해 안방극장에서 인사한 이동휘는 오는 5월 개봉 예정인 영화 ‘어린 의뢰인’의 주연을 맡아 스크린 컴백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