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성리가 15일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첫, 사랑’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성리가 15일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첫, 사랑’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성리가 15일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첫, 사랑’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종영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뭉친 프로젝트 그룹 레인즈 출신 가수 성리가 15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음반 ‘첫, 사랑’의 쇼케이스를 열고, “가장 애착가는 곡은 ‘내 품에'”라고 소개했다.

성리는 이날 정오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한 ‘첫, 사랑’에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와 ‘누벨 바그(Nouvelle Vague)’ ‘내 품에’ ‘아른거려’ 등 4곡을 채웠다.

그는 “모든 곡이 좋지만, ‘내 품에’라는 노래를 처음 들었을 때 가장 크게 와닿았다. 내 곡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박력 있게 ‘넌 내거야’라고 고백하는 노랫말이 멋있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그게 너라서’는 재즈 클래식을 가미한 발라드 장르로, 피아노 선율과 어쿠스틱 기타, 베이스 연주가 돋보인다. 열렬한 사랑을 고백하는 내용이다.

성리는 “‘그게 너라서’의 뮤직비디오에 노을을 담았는데, 찍을 때도 정말 아름다웠다. 풍경을 바라보면서 분위기에 심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솔로 가수로 본격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