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드라마 ‘검법남녀’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드라마 ‘검법남녀’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드라마 ‘검법남녀’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드라마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연출 노도철)가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금상을 받았다.

‘검법남녀’는 까칠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열혈 검사 은솔(정유미)의 공조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 5일부터 14일까지 열린 제 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의 TV Drama series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1961년 독립영화 제작인을 대상으로 영화감독 헌터 토드가 시작한 영화제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 그리고 ‘뉴욕 영화제’와 함께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 있는 국제영화제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노도철 감독은 “한국형 범죄 수사물이라는 특별한 장르로 이번 영화제에서 큰 상을 받아 영광스럽다. 시청자들의 지지와 성원이 없었다면 얻지 못했을 결과”라며 “오는 6월에 방송될 ‘검법남녀 시즌2’에 더욱 큰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MBC의 첫 시즌제 드라마 ‘검법남녀2’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후속으로 방영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