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샘 해밍턴/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샘 해밍턴이 자신을 꼭 닮은 두 아들의 먹성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육아 슈퍼맨’ 샘 해밍턴과 ‘개통령’ 동물조련사 강형욱이 출연한다. 샘 해밍턴은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와의 육아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MC들은 샘 해밍턴에게 “아이들이 잘 먹는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둘째 벤틀리의 식성이 대단하더라”라며 관심을 기울였다. 샘해밍턴은 “공깃밥 하나를 혼자 싹쓸이한다” “간식으로 블루베리 한 접시를 싹쓸이하고 또 냉장고를 뒤진다”라며 벤틀리의 어마어마한 식성을 밝혔다. MC들은 “아들이 아빠 식성을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샘 해밍턴의 냉장고에서는 평소 그가 즐겨 먹는 양식재료는 물론 한식, 일식 재료들이 가득 나왔다. 파스타 소스가 나오자 “크림파스타는 느끼해서 안 먹는다”고 의외의 입맛을 밝혔다. 또한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는 요리를 좋아한다”“맛과 향의 밸런스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알고보면 미식가’의 면모를 지닌 샘 해밍턴을 위한 셰프들의 양식 대결이 펼쳐졌다. 하위권에서 머물고 있는 레이먼킴과 이연복 셰프가 맞대결을 펼쳤다. 지난주 미국을 다녀온 이연복 셰프는 “오늘 양식에 도전하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레이먼킴도 “나 레이먼킴이다”고 외치며 캐나다 유학파다운 자부심을 보였다. 완성된 요리 시식에 나선 샘 해밍턴은 “진촤 맛있다”“호주 멜버른이 생각난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하위권 탈출을 위한 ‘미국 단기 유학파’ 이연복 셰프와 ‘캐나다 정통 유학파’ 레이먼킴 셰프의 양식 맞대결은 15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