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스틸컷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스틸컷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스틸컷 / 사진제공=KBS2

KBS2 ‘안녕하세요’에 7첩 반상이 아니면 식사를 거부하는 임금님 같은 남편이 등장한다.

15일(오늘)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는 남편의 독특한 습관에 질색하는 아내의 ‘그만 좀 만져’ 사연이 공개된다. 하지만 사연이 점자 진행되면서 또 다른 심각한 고민이 불거져 나와 출연진과 방청객을 속 터지게 만든다.

고민 속 또 다른 고민의 실체는 남편이 7첩 반상이 아니면 밥을 먹지 않는다는 것. 아내는 남편이 김치는 반찬이 아니라 옵션정도로 취급하고 상차림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티격태격하다가 젓가락을 던지거나 드라마 속에서나 나오는 밥상 엎기를 시전 한다고 고백한다. 심지어 라면 먹을 때도 반찬 3가지가 꼭 있어야 한다고 해 모두를 경악케 만든다.

현재 맞벌이중이라는 고민주인공 아내는 퇴근 후 옷도 못 갈아입고 밥상을 차리고 설거지까지 마치고나면 쉴 수 있는 시간도 없다고 하소연했지만 남편은 “부엌은 나의 영역이 아니라 아내의 영역”이라며 나 몰라라해 원성을 한 몸에 받았다.

이후 고민주인공이 차린 대장금 뺨치는 저녁 밥상이 공개되자 광희와 이영자는 “임금님이 따로 없네” “진짜 먹방할 때나 하는 거지”라는 핀잔 섞인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어지는 남편의 반전 폭로에 출연진은 “잠깐만요” “이게 웬일이에요 아내분”이라며 혼란스러운 듯 그대로 굳어져 버린다. 특히 광희와 진솔은 입까지 틀어막고 경악하는 모습이어서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7첩 반상에 얽힌 사연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