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포스터/사진제공=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조직위원회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포스터/사진제공=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조직위원회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포스터/사진제공=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조직위원회

10주년을 맞은 음악 페스티벌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이하, 그린플러그드 서울)이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최종 라인업과 포스터를 공개했다.

‘그린플러그드 서울’은 지난 세 차례에 걸쳐 발표한 라인업을 통해 NELL, YB, god, 크라잉넛, 국카스텐, 빈지노, 이수현of악동뮤지션, 딕펑스, 잔나비, 솔루션스, 양다일 등을 공개했다. 15일 발표한 최종 라인업에는 신인 그린프렌즈 선발팀 김근수, 1/N(엔분의일)과 비와이까지 3팀이 추가됐다.

먼저 ‘그린플러그드 서울’과 네이버 뮤지션리그가 공동으로 진행한 신인 발굴 프로젝트 ‘신인 그린프렌즈’를 통해 선발된 팀들이 눈길을 끈다. 최종 선발된 두 팀은 ‘고등래퍼2’ 출신의 래퍼 김근수와 일상, 고민, 청춘을 노래하는 밴드 1/N(엔분의일)이다. 김근수와 1/N(엔분의일)은 각각 토요일(18일)과 일요일(19일) ‘그린플러그드 서울’ 공식 스테이지에서 공연한다. 래퍼 비와이는 토요일(18일) 라인업으로 합류한다.

이로써 ‘그린플러그드 서울’은 토요일과 일요일 각 20팀 씩 총 40팀의 출연진을 확정했다. 페스티벌에 빠질 수 없는 록부터 누구나 좋아하는 대중가요, 따뜻한 봄날에 어울리는 감성 인디 음악, 요즘 대세인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균형 있게 구성했다는 설명이다.

10주년 기념 한정판 MD패키지 오픈 일정도 공개됐다. 정보에 따르면 MD패키지는 ‘그린플러그드 서울’ 1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티셔츠 및 슬로건과 일일권 티켓이 결합된 구성으로, 행사 전 온라인에서만 구매 가능한 한정판 상품이다. 수량 역시 한정돼 있다. 판매 수익금은 ‘그린플러그드 서울’이 진행 중인 환경 캠페인 ‘BYE PLASTIC’에 기부된다. 예매는 오는 19일부터 가능하며, 지난 달 이미 매진된 일요일(19일) 티켓을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그린플러그드 서울’은 오는 5월 18일, 19일 난지 한강공원에서의 개최된다. 예매는 하나티켓, 티켓링크, 네이버예약, 인터파크티켓, 예스24공연에서 가능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