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송혜교/텐아시아DB

배우 송혜교/텐아시아DB

배우 송혜교/텐아시아DB

배우 송혜교가 중화권 영화계 거장 왕가위 감독의 영화 제작사인 ‘쩌둥영화’와 계약했다.

송혜교는 지난 14일 홍콩 금상장 영화상에 시상자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신화망이 15일 보도했다. 송혜교는 언론 인터뷰에서 쩌둥영화와의 계약과 관련해 “나는 왕가위 감독, 쩌둥영화와 좋은 친구”라면서 “이번 계약 이후 앞으로 더 많은 뛰어난 중화권 감독, 배우와 함께 일할 것”이라고 밝혔다.

‘쩌둥영화’도 14일 소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을 통해 “‘일대종사’로 인연을 맺은 송혜교가 멀리서 산과 바다를 건너왔다. 환영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송혜교는 2013년 개봉한 왕가위 감독의 ‘일대종사’에서 양조위가 연기한 무술가 엽문의 부인 역할을 맡았다.

송혜교 외에도 중화권 스타 배우인 양조위, 장만옥, 유가령 등이 쩌둥영화와 계약했다. 송혜교가 홍콩 금상장 영화상 시상식에서 유덕화와 함께 작품상 수상자로 나선 것도 쩌둥영화가 주선해 성사된 것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