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한국 현대 미술 찬양 #페미니즘

[임현주 기자/ 사진 김치윤 기자] 브리 라슨이 첫 내한 소감과 페미니즘과 관련해 소신을 전했다.

4월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안소니 루소, 조 루소)’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안소니 루소 감독과 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를 비롯해,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이 참석했다.

이날 ‘캡틴 마블’ 브리 라슨은 “벚꽃도 보고 미술관도 가보고 정말 좋더라. 정말 좋은 현대 미술 컬렉션을 봤다. 음식도 맛있게 먹었다”고 첫 내한 소감을 전했다.

이번 영화에서 캡틴 마블은 어떤 역할을 선보일까. 이에 브리 라슨은 “사실 제가 ‘엔드게임’을 아직 보지 못했기 때문에 어떻게 나온 지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스포를 못하게 되는 점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짧게 전했다.

아울러 ‘캡틴 마블’이 페미니즘 주제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여러 논란이 있기도 했다. 브리 라슨이 본 캡틴 마블은 어땠을까. 브리 라슨은 “많은 것을 가르쳐 줬다. 9개월 전부터 트레이닝을 받았다. 음성 또한 강해졌다. 영화에서 여성이 중심이 되어 앞으로 나온다”며, “저와 같이 다른 많은 분들도 많이 배웠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전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 ‘아이언맨’(2008)을 시작으로 펼쳐진 약 10년에 걸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대장정의 피날레로 드디어 개봉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한편,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4월24일 국내개봉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