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소희정/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소희정/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소희정/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소희정이 tvN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에 출연해 이설과 모녀로 호흡한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15일 “소희정이 하반기 새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다.

소희정은 극중 김이경(이설)의 엄마, 정선심 역을 맡는다. 겉으론 모질고 무심해 보여도 딸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인물이다.

소희정은 최근 박스오피스 1위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생일’에서 석원의 엄마 역으로 출연했다. 아픔에 위로를 전하는 진정성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소희정은 주연을 맡은 단편 영화 ‘엄마 영숙’은 촬영을 마친 상태로, 오는 5월에는 영화 ‘걸캅스’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현재 크랭크인에 들어간 영화 ‘도터’에 합류해 드라마와 촬영을 병행한다. 앞서 ‘품위있는 그녀’ ‘보이스2’ ‘계룡선녀전’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