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신효범/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신효범/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신효범/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신효범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후배들을 향해 러브콜을 보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는 신효범과 소찬휘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최근 녹화에서 신효범은 후배들을 향해 ‘곡 작업 할 때 피쳐링으로 나 갖다 써~’라며 러브콜을 보냈다. 또한 자신이 해보지 못한 장르를 경험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어 ‘송은이와 함께 앨범을 작업할 때 코러스를 부탁해도 되겠냐’는 김숙의 물음에 흔쾌히 그러겠다고 대답했다.

또한 신효범은 차은우의 애교 영상을 보고 고백송을 불렀다고 한다. 신효범의 사랑스럽고 귀여운 모습에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다는 후문. 뒤이어 소찬휘도 그를 따라 남편을 향한 애교송을 불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