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경남과 설인아의 첫 만남 현장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는 김경남과 설인아가 만난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체육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의 이야기를 담는다. 근로감독관을 연기하는 김동욱과 김경남, 박세영, 류덕환, 이원종, 오대환의 연기가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이 가운데 김경남과 설인아가 만난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특히 정 반대의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설인아가 타려는 차 문을 막고 서서 핸드폰을 들이밀고 있는 김경남은 사진 속 분위기만으로도 추파를 던지고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차 문을 막고 껄렁껄렁한 자세로 설인아를 바라보고 있는 김경남의 표정에서는 여유만만과 함께 자신감이 엿보인다.

반면 설인아는 시종일관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까칠한 태도로 김경남을 대하고 있다. 두 사람의 관계가 순탄치 않을 것을 예고한다. 특히, 설인아는 극 중에서 거대한 갑 오브 갑인 명성그룹 회장의 비서 고말숙 역을 맡고 있다. 조진갑(김동욱)과 함께 갑질과의 전쟁에 합류한 천덕구와 어떤 관계로 이어지게 될 지가 관전포인트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극 중에서 김경남과 설인아의 관계 변화는 갑질과의 전쟁에 있어서 또 하나의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다. 색다르고 신선한 관계로 두 남녀가 선보일 케미 역시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오늘 밤 10시에 방송될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김경남과 설인아 두 배우의 첫 만남은 깨알 재미까지 선사할 예정이니 주목해 달라”고 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15일 오후 10시 5, 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