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이 최명길의 말에 분노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전인숙(최명길 분)의 모진 말에 박선자(김해숙 분)가 울분을 터트렸다.

이날 전인숙의 방문에 박선자는 당황했다. 전인숙은 “형님. 반겨주실 거라 생각 안 했지만 서운하다. 28년 만에 뵙는 건데”라고 말했다.

박선자는 “형님이라고 부르지마라. 네가 인간이냐. 얼음장 같이 차갑고 독사보다 독한 것. 짐승도 제 새끼는 그렇게 안 한다”고 화를 냈다. 전인숙은 “제 딸 잘 있죠?”라고 물었고, 박선자는 “미국 보내라고 돈까지 보내놓고 이제 와서 뭘 궁금해 하느냐”고 소리쳤다.

전인숙은 박선자의 둘째 딸 강미리(김소연 분)의 친모라는 사실이 밝혀진 상황. 전인숙은 어린 딸을 버리고 도망쳐 새 인생을 살아가는 중이다.

전인숙은 “드릴 말씀이 있어서 왔다. 혹시나 해서 드리는 말씀”이라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계속 이렇게 살아달라. 지금처럼 없는 사람으로 살자”고 말했다. 그 말에 박선자는 눈물을 흘리며 “우리가 너한테 뭘 어쨌기에 그러냐”고 분노했다. 그는 전인숙에게 소금을 뿌리다 주저앉아 울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