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자백’ 문성근 / 사진제공=tvN

‘자백’ 문성근 / 사진제공=tvN

‘자백’ 문성근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 배우 문성근이 첫 등장한다.

14일 방송되는 ‘자백’에는 악의 축 추명근 역에 문성근이 첫 등장해 관심이 높아진다.

앞서 ‘자백’에서는 거대 권력가 추실장의 존재가 수차례 암시되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대통령의 조카이자 국회의원 후보인 박시강(김영훈 분) 마저 추실장이 지닌 힘 아래에 있는 듯한 모습이 그려져 그의 정체를 향한 궁금증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강렬한 눈빛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는 문성근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문성근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배우. 특히 섬뜩하고 광기 어린 연기부터 시작해 탐욕스러운 악인에 이르기까지, 출연작 모두에 숨막히는 긴장감을 불어넣어온 1등 공신이다. 이에 문성근이 연기할 추실장 캐릭터에 궁금증이 높아지며 문성근의 합류로 더욱 긴장감이 높아질 ‘자백’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또한 극중 이준호-유재명이 추적하고 있는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과 문성근이 어떤 관련성을 가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자백’ 측은 “문성근이 첫 등장부터 시선을 단숨에 잡아 끌 것”이라며 “거대한 흑막인 추실장이 수면 위로 올라오며 사건의 사이즈가 한번 더 확장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새로운 진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소름을 선사할 것이다. 오늘 밤에 방송되는 8회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