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오후 3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에 앞서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오후 3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에 앞서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오후 3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에 앞서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우리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모습, 의도가 팬들에게 잘 전달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그룹 몬스타엑스 기현이 14일 이렇게 말했다. 이날 오후 3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2019 몬스타엑스 월드투어 위 아 히어 인 서울(2019 MONSTA X WORLD TOUR WE ARE HERE IN SEOUL)’이 열리기 전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다.

몬스타엑스는 이번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2017년부터 이어온 세 번째 월드투어의 문을 연다. 지난 2월 발표한 두 번째 정규음반 파트2 ‘위 아 히어’의 수록곡을 중심으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의 관람 포인트를 묻자 리더 셔누는 “이번에는 신곡을 많이 준비했다. 유닛 공연도 역대급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역동적인 모습을 물론 감성과 재미가 넘치는 콘서트가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기현은 “데뷔 전부터 우리를 봐온 안무 선생님이 콘서트를 보고 ‘흐름이 예술인 공연, 급(級)이 다른 진행’이라고 칭찬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그룹 몬스타엑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몬스타엑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몬스타엑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세 번째 투어인 만큼 멤버들의 각오도 남달랐다. 몬스타엑스는 이번 서울 공연을 마친 뒤 오는 8월까지 아시아와 유럽, 북미와 남미, 오세아니아 지역까지 전 세계 18개 도시를 돌며 공연을 펼친다.

형원은 “평소 자주 만나지 못한 팬들을 직접 찾아가게 돼 감회가 새롭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아이엠은 “세 번째 월드 투어틀 하면서 좀 더 넓은 곳에서 더 많은 팬들을 만나게 돼 기쁘다. 성장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호는 “전 세계 팬들을 만나서 기분 좋다. 좋은 공연과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주헌은 “몬스타엑스의 매력을 널리 알리고, 우리 음악이 전 세계를 지배할 때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기현 역시 “전 세계의 팬들이 우리 공연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봤다. 설레고 기대된다. 팬들이 기다려주신 만큼 더 잘하고 오겠다”고 했다.

몬스타엑스는 멤버별로 펼치는 유닛 무대를 통해 개성과 매력을 뽐내겠다는 각오다. 동갑내기인 민혁과 기현, 형원은 ‘마이 셀프(MY SELF)’를 부른다. 셔누와 원호는 ‘감동’과 ‘메시지’에 초점을 맞춰 팬들에게 하고 싶은 얘기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주헌은 아이엠과 팀을 이뤄 강렬한 매력을 드러낸다.

주헌은 “첫 번째, 두 번째 월드 투어와는 다르게 팬들과 호흡하는 법을 깨달았다. 하나가 된 에너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엠은 “‘이것이 K팝이다. 이것이 바로 몬스타엑스다’라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고 오겠다”고 자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