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집사부일체’ 양희은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양희은 /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양희은 /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이승기, 이상윤, 양세형, 육성재가 생방송 라디오에 도전했다.

14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는 생방송 라디오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양희은 사부는 멤버들에게 “생방송 라디오를 하자”라며 깜짝 미션을 발표했다. 생방송이라는 말에 당황한 멤버들은 “실수해도 그대로 나가는 거 아니냐”, “생방송 울렁증 있다”라며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양희은은 “난 오히려 시간이 칼같이 정해져있는 생방송이 좋다”라며 베테랑 DJ 다운 모습을 보였다.

드디어 생방송이 시작되고 어김없이 실수를 연발하는 멤버들과 달리 양희은은 프로답게 능숙한 진행을 선보여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라디오를 생방송으로 진행하던 멤버들은 눈물을 보였다. 양희은은 청취자들을 위해 노래를 불렀고, 이를 듣던 멤버들은 “눈물이 안 날 수가 없다”, “듣고만 있어도 눈물이 쏟아진다”라며고 말했고, 멤버들뿐만 아니라 현장에 있던 사람들 모두 울먹이기 시작해 결국 촬영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