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최수종이 '하나뿐인 내편'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KBS 2TV '하나뿐인 내편'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최수종, 유이가 출연했다.

이날 최수종은 자신을 어려워 하는 출연진에게 개다리 막춤으로 선보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어 최수종은 유이와 함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최수종은 극 중 두 사람이 오열하는 장면에 대해 "원래 우는 장면이 아니었는데 극 중 딸과의 관계를 알고 울컥했다"라며 "끊지 않고 눈물을 흘리며 촬영했는데 감독님이 끝나고나서 '두 분의 대화와 감정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최수종은 "아내 하희라가 '하나뿐인 내편'에서 딸로 유이가 나온다는 말에 요새 나오는 배우 중에 감성적인 연기를 제일 잘한다고 해서 기대를 많이 했다"고 후배를 칭찬했다.

이어 최수종은 장래 희망으로 "'드라마 시청률의 제왕'이 되고 싶다"고 말하며 식지 않는 연기 열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