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김보성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김보성 /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김보성 / 사진제공=SBS

김보성과 이상민이 허세 케미를 뽐낸다.

14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과 김보성의 허세 케미가 역대급 웃음바다를 예고했다.

이날 이상민과 김보성은 얼음이 아직 꽁꽁 언 계곡에서 입수에 도전해 녹화장을 경악케 했다. 그런데 이 때 ‘의리 사나이’ 김보성이 이상민과 의리를 저버리려 하는 일이 벌어져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김보성은 사나이 체면을 지키다 뜨거운 맛을 보고 쩔쩔 매기도 했다. 이를 본 이상민이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자 “이제 내 자신이 힘들다” 며 보성도 맞장구를 쳐 MC들과 어머니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특히 김보성은 상남자 이미지에서 전혀 상상할 수 없는 감성폭발 ‘자작시 노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한 여배우를 주제로 한 보성의 시를 들은 녹화장에서는 김보성의 엉뚱하고 순수한 표현력에 웃음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