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구해줘 홈즈’ /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 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가 강남으로 출퇴근하는 예비 부부의 신혼집 찾기에 나선다.

14일 방송되는구해줘 홈즈에서는 5월 결혼하는 예비 부부의 신혼집을 찾는 과정이 펼쳐진다.

이날 의뢰인은 5월 결혼하는 예비 부부로 총예산 4억원 안에서 전셋집을 찾고 있었다. 위치는 예비 신랑의 직장이 위치한 도산공원 근처까지 출퇴근이 편한 곳이길 원했고, 주로 집에서 음악 작업을 하는 예비 신부의 작업실이 따로 있는 곳이길 바랐다.

미쓰라권다현 부부는 의뢰인의 집을 자신들의 신혼집 찾듯 찾아 나섰다. 집을 찾는 동안에도 두 사람은 알콩달콩한 현실 부부의 케미를 보여줬다고 한다. 강남구 도산공원 출퇴근권 주택을 찾기 위한 이들의 노력이 빛을 발했다는 후문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