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모두의 주방’ 경수진, 박지빈 / 사진제공=올리브

‘모두의 주방’ 경수진, 박지빈 / 사진제공=올리브

‘모두의 주방’ 경수진, 박지빈 / 사진제공=올리브

배우 경수진이 기가 막힌 레시피를 공개한다.

14일 방송되는 올리브 ‘모두의 주방’에서는 강호동의 절친 은지원과 이청아의 동네친구 배우 박지빈, 그리고 모두의 절친 경수진이 출연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이날 경수진은 싱싱한 통골뱅이와 제철 주꾸미를 공수해와 새콤달콤한 주꾸미 통골뱅이 초무침을 선보이며, 직접 양념을 재워 구운 LA갈비를 선보여 역대급 요리 고수의 모습을 뽐냈다. 범상치 않은 요리 재료를 공수해온 것도 모자라, 고기의 핏물을 10분 만에 제거하고 10분 만에 양념을 재워 만들 수 있는 꿀팁을 공개한다고 해 눈길을 끈다. 이청아는 경수진의 요리 비결에 “이 레시피 대박날 것 같다”고 감탄했다.

이청아의 동네 친구로 온 박지빈은 예능에 처음 출연한다고 말했다. 이제 자취 3개월 차에 접어들었다는 박지빈은 본격적인 요리에 앞서 진행된 토크에서 “준비해온 메뉴 짜글이를 완벽 마스터하기 위해 일주일 동안 짜글이만 먹어 오늘은 짜글이를 먹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