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홍경민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홍경민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홍경민 / 사진제공=KBS

가수 홍경민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다시 찾아왔다.

14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16개월 때 슈돌에 첫 등장했던 홍경민 딸 라원이 동생 라임이와 함께 재등장한다.

이날 언니가 된 라원이와 100일 둥이 라임이의 왁자지껄한 하루가 웃음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된 사진 속 라원이는 지난슈돌출연 때에 비해 무럭무럭 자란 모습. , 지난 출연 당시 랜선 이모삼촌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똘망똘망한 눈매와 애교 가득한 볼은 그대로라 눈길을 끈다. 그런가 하면 올해 11일 태어난 홍경민의 둘째 딸 라임이의 귀여운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홍경민라원 부녀는 100일을 맞은 라임이를 위해 삼신상을 차렸다. 라원이는 음식을 하느라 바쁜 아빠를 대신해 라임이를 돌보며 언니 포스를 제대로 발휘했다고. 막춤부터 추임새까지 라원이만의 흥 넘치는 동생 돌보기 스킬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라원이는 배우 유해진을 떠올리게 하는 말투와 동작, 여느 아이들과는 차별화된 입맛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 흥 넘치는 라원이의 컴백이 어떤 재미를 안겨줄지 궁금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