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청아가 매니저의 ‘사비 지출’을 걱정했다.

13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남다른 열정과 세심함을 가진 이청아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매니저는 이청아가 차에 타서 편하게 물을 마실 수 있게 모든 것을 세팅해뒀다. 이청아가 며칠 째 목이 안 좋다는 것을 알고 미니 공기 청정기를 꺼내두기도 했다.

특히 미니 공기 청정기는 매니저가 이청아를 위해 사비로 구매한 것이었다.

미니 공기 청정기를 본 이청아는 “이건 언제 꺼내두는 거냐”고 했다. 또 “사비 지출이 많다. 회사에 청구하라”고 걱정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매니저는 “사비 지출을 많이 하는 편”이라며 “미니가습기, led 조명, 무중력 의자(편하게 누울 수 있는 의자), 파라솔 우산 등을 샀다”고 했다.

이청아는 “저런 것들이 약간 매니저 님의 자신감이 되는 것 같다. 저런 물건이 있으면 현장에서 다른 분들이 ‘이건 뭐냐’ ‘저건 뭐냐’ 다 물어보신다”고 설명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