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뉴이스트(NU'EST)가 오랜 시간동안 자신들을 응원해주는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뉴이스트(JR, Aron, 백호, 민현, 렌)는 1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2019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인 서울(2019 NU'EST CONCERT 'Sengo' IN SEOUL)'을 개최했다.

이날 약 2시간 30분이 넘는 시간 동안 풍성한 무대를 선보인 뉴이스트는 공연 말미 데뷔 당시를 떠올렸다. 아론은 "패기가 장난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호는 "10대 소년들이 이렇게 잘 컸다"고 말했고, 아론은 "우리는 러브들의 사랑으로 큰 것 같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고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렌은 "벌써 8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데뷔 때가 기억이 난다. 다들 고생 많이 하고, 노력도 많이 했다. 물론 지금도 러브 여러분들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달리고 있지만 그 때가 생각이 난다"며 감격적인 마음을 드러냈다.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백호는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좋은 일들이 생생하게 기억에 남는다. 우리도 최대한 좋은 시간을 만들려 노력하고 있다. 우리랑 함께 할 때는 행복하고 좋은 일들만 가득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특히 아론은 "이럴 때 음악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표현이 서툴러서 말로 전하지 못하는 걸 음악으로 전할 수 있어서 참 다행인 것 같다"고 밝혀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뉴이스트는 12일부터 14일까지 단독 콘서트 '2019 뉴이스트 콘서트 '세뇨' 인 서울'을 통해 3만 6000여 명의 팬들과 만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