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동생 '미달이' 김성은 / 사진 =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국민 여동생 '미달이' 김성은 / 사진 =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국민 여동생 배우 김성은이 재건수술을 받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김성은은 성형수술에 대해 언급하며 후회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성은은 “2010년 영화 오디션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성형수술을 하는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고 그때 성형수술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달이 때 예쁜 얼굴도 아니었고, 자라서도 그리 예쁜 얼굴이 아니었다. 예뻐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어린 나이에 아무것도 모를 때 철없이 내린 결정이었다”며 성형수술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김성은은 “결국 얼굴에 넣었던 보형물을 다 뺐다. 부작용도 있었다. 윤곽 같은 경우도 예전 얼굴로 돌아가는 재건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성은은 “당시에 성형을 안 하고 영화 ‘써니’를 찍었으면 어땠을까, 배우는 얼굴로만 연기하는 게 아니라는 걸 왜 그땐 몰랐을까, 회의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성은은 인기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 아역 미달이로 출연했을 당시 인기를 회상했다.

그는 “미달이의 인기로 광고만 30여 편을 찍었다. 그걸로 아파트도 사고, 아버지 사업에 도움도 되고, 저도 그 돈으로 유학 다녀왔다. 8살에 아파트를 산 것”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현재 김성은은 ‘라라(Lara)’라는 이름으로 ‘라라쇼’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