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 사진 = mbc 방송화면

여에스더 / 사진 = mbc 방송화면

여에스더가 유산균 사업으로 대박행진을 이어 나가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는 ‘여긴 내 구역인데예?’ 특집으로 방영되면서 유산균 사업에 입담을 펼쳤다.

이날 여에스더는 “홈쇼핑에서 유산균 사업으로 활약 중이다. 아주 사업이 잘되고 있죠?”라는 질문을 받았고 “회사를 직접 설립했다. CEO다”고 답했다.

이어 “잘 나왔을 때는 매출이 500억 정도 나왔다. 꾸준하게 연 400~500억 정도는 나온다”라고 유산균 사업에 대해 전했다.

그는 병원에 대해 “2001년에 병원을 개업했다. 환자를 너무 오래 보니까 주변 친구들이 병원이 망할 것이라고 했다”며 “아무리 줄여도 진료 시간이 40분이 넘어가더라. 내가 하루종일 진료해도 환자 10명 정도밖에 못 보더라. 수입이 적어서 폐업했다”고 말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