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열혈사제’/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에서 김남길과 김성균, 그리고 고준이 더 나쁜 놈을 잡기 위해 힘을 합친다.

지난 12일 방송된 ‘열혈사제’는 상상을 초월하는 전개로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중국 고대에서 전해 내려오는 비밀 무기 ‘설사화’로 카르텔의 비밀금고를 초토화시킨 ‘구담’의 히어로들. 허를 찌르는 작전과 웃음을 유발하는 CG, 온몸을 배우들의 열연이 안방극장의 눈길을 끌었다.

13일 방송에서는 예상치 못한 깜짝 공조가 펼쳐진다. 김해일(김남길)과 구대영(김성균)이 ‘더 나쁜 놈’ 이중권(김민재)을 잡기 위해, ‘나쁜 놈’ 황철범(고준)과 힘을 합치게 되는 것.

지난 34회에서 이중권은 카르텔의 일원인 강석태(김형묵)의 뒤통수를 친 뒤 1500억 원이라는 거액의 돈을 모두 챙겨 유유히 사라졌다. 김해일과 구대영, 황철범은 각자의 이유로 이 돈을 찾아야만 하는 상황. 특히 김해일과 구대영은 카르텔이 모은 탐욕의 돈을 원래 있던 자리로 돌려놓을 계획이다. 이에 세 남자는 공통의 적을 치기 위해 손을 잡게 된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김해일, 구대영, 황철범의 공조 모습이 담겨있다. 먼저 선글라스를 쓴 황철범의 달라진 스타일이 눈길을 끈다. 황철범은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능구렁이처럼 두 남자의 틈에 스며들었다. 까칠한 표정의 김해일과 구대영도 포착됐다. 투닥투닥 싸우는 소리가 절로 들리는 세 남자의 모습이 이들의 케미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김남길, 김성균, 고준의 촬영 비하인드컷도 공개됐다. 경쟁하듯 멋지게 폼 나게 자세를 취하는 세 남자. 극중 캐릭터와 완전히 혼연일체 된 배우들은 포즈도 각자의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사실 세 배우는 극중 적으로 만나는 날이 많지만, 실제로는 서로를 챙기는 친근한 사이라고. 촬영장 뒷모습까지 보고 나니, 이들이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더 나쁜 놈을 잡기 위해 빌런 황철범과 손을 잡은 김해일과 구대영. 사제와 형사, 여기에 깡패까지. 도무지 상상할 수 없는 3인 3색 놈놈놈 조합이 벌써부터 어떤 재미를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진다. 또한 어쩔 수 없이 힘을 합친 세 남자의 공조는 과연 끝까지 갈 수 있을까? 1500억 원을 쫓는 세 남자의 추격전의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열혈사제’ 35, 36회는 오늘(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