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김혜림 / 사진=SBS 캡처

김형석 김혜림 / 사진=SBS 캡처

"김혜림의 엄마 나애심이 아니라 나애심의 딸 김혜림이었다"

13일 오전 SBS '불타는 청춘'에서 가수 김혜림이 '날 위한 이별'을 열창하며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을 전해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는 김혜림을 위해 '날 위한 이별'을 작곡한 김형석이 함께 올라 화려한 무대를 장식했다.

김혜림은 지난 2017년 12월 별세한 어머니를 10년 넘게 병간호에 집중하며 종종 무대에 오르면서도 방송과는 거리를 뒀다. 그의 어머니는 1950~1960년대 가요계와 영화계를 주름잡은 '노래하는 은막 스타' 나애심이다.

김혜림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엄마 병간호를 시작한 게 38살인데, 지금 제가 50대예요. 엄마는 저를 남편처럼, 친구처럼 여기셨어요"라며 "돌아가시고 보니 역시 '김혜림의 엄마 나애심'이 아니라 '나애심의 딸 김혜림'이었다"고 말했다.
김혜림 / 사진=SBS 캡처

김혜림 / 사진=SBS 캡처

이어 그는 “제가 뭐라고…”라고 거듭 말하며 “시간이 지났는데도 큰 힘이 돼준 형석 오빠, ‘불타는 청춘’ 촬영장에서 살뜰히 챙겨주고 예쁘게 편집해 주는 제작진, 말로 표현할 수 없이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김혜림은 히트곡 ‘디디디’가 아닌 ‘날 위한 이별’을 선곡한 이유에 대해 “이 곡은 댄스 가수에서 발라드 가수로 성공적인 변신을 하게 해준 고마운 노래”라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김형석은 김혜림이 용기 내 어렵게 출연을 요청하자 해외 스케줄까지 취소하고서 지원군이 돼줬다는 후문이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