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사진제공=MBC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사진제공=MBC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사진제공=MBC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지금 1위는?’)에서 강승윤이 부른 ‘사랑으로’가 2019년 새로운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지금 1위는?’에서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경연, 첫 번째로 우주소녀 연정의 ‘텅빈 거리에서’ 무대가 펼쳐졌다. 미성의 고음 강자답게 원곡가수를 뛰어넘는 애절함을 선사했다. 이에 장호일은 “이보다 더 완벽한 무대는 없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번째로는 이어진 케이시&자이언트 핑크 ‘슬픈 마네킹’ 무대에서 둘은 현진영의 전매특허 ‘토끼춤’을 뽐내며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본 현진영은 1991년 본인의 모습을 회상하며 “나는 왜 과거에 이런 무대를 더 보여주지 못했을까”라며 감동과 아쉬움의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다.

뿐만 아니라 존박의 ‘찬바람이 불면’, 펜타곤 후이&진호의 ‘휴식 같은 친구’의 남다른 무대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대미를 장식한 강승윤의 ‘사랑으로’는 경연 프로그램에서 흔히 볼 수 없는 떼창을 이끌어 내며 모두 하나가 되는 무대를 만들었다. 이에 해바라기 이주호는 강승윤를 뜨겁게 안아주며 마지막까지 손을 꼭 잡고 놓아주지 않는 애틋함을 보였다. 지금 관객 투표 결과 해바라기 이주호&강승윤 ‘사랑으로’가 ‘1위 가수’와 겨루는 최종 1위 후보로 확정됐다.

특히 강승윤 ‘사랑으로’에 맞서는 1991년 ‘1위 가수’ 이상우는 복고 사운드 보컬 듀오 바버렛츠와 함께 기존 원곡과는 180도 탈바꿈 된 듀엣 무대를 선사했다. 바버렛츠의 현실을 초월한 가창력과 이상우의 매력적인 보컬이 만나 마치 구름 위를 나는 듯한 환상의 무대를 선보여 지금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치열한 승부 끝에 해바라기 이주호와 강승윤의 ‘사랑으로’가 2019년에 새롭게 1위의 자리를 탈환했다.

이에 줄곧 1위에 연연하지 않는다던 이주호는 “프로그램이 참 재미있다. 젊었을 때 왜 이런 순위 프로그램을 싫어했을까”라며 1위의 기쁨을 만끽하는 반전 있는 모습을 보여 장내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지금 1위는?’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