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제공=JTBC ‘슈퍼밴드’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가 시청 포인트 세 가지를 12일 공개했다.

‘슈퍼밴드’는 슈퍼밴드 결성 프로젝트, 뛰어난 음악 재능을 가진 이들을 뽑아 밴드를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12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 우리가 몰랐던, ‘진짜 음악’의 탄생과정

‘슈퍼밴드’는 이미 만들어진 ‘완성형’ 음악을 들어 온 시청자들에게 온갖 재능을 가진 ‘음악 천재’들이 모여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고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다양한 목소리는 물론 국악부터 클래식, 크로스오버, 이국의 낯선 악기까지 그야말로 가지각색의 음악 재료를 갖고 무대에 선다.

장르에 상관없이 하나의 음악이 어떻게 태어나는지 제대로 보여줄 ‘슈퍼밴드’의 여정과 음악 천재들이 모여 만들어낼 남다른 호흡은 시청자들에게도 신선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 음악천재들, 경쟁이 아닌 ‘동반 성장’을 꿈꾸다

‘슈퍼밴드’는 오디션의 형식을 갖추고 있지만, 사실 경쟁보다는 ‘동반자 찾기’가 목적이다. 제작진은 참가자들이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해지는 것만이 아니라, 음악 성향이 맞는 밴드 멤버를 찾아 꿈꾸던 음악을 만들 수 있는 발판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슈퍼밴드’는 최종 우승팀의 인원수를 제한하지 않았으며, 어떤 오디션 프로그램보다도 음악천재들의 교류와 성장과정에 초점을 맞춘 ‘음악 천재들의 성장기’라고 할 수 있다.

◆ 검증된 선배 뮤지션, ‘프로듀서’ 5인의 친절한 음악 가이드

‘슈퍼밴드’의 탄생을 위해 전 세대의 사랑을 받는 검증된 뮤지션 5인이 출격한다. 가수 윤종신과 윤상, 현역 밴드 멤버로 새로운 음악의 탄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밴드 넬의 김종완, 유일한 외국인 뮤지션이자 전방위 아티스트로서 남다른 감각을 선보일 밴드 린킨 파크의 조 한,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의 스타 뮤지션으로서 누구보다 참가자들을 잘 이해할 그룹 악동뮤지션 이수현이 나선다.

이들은 가지고 있는 역량을 모두 동원해 전 세대의 마음을 울릴 음악의 탄생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생소한 음악에 대한 친절한 가이드 역할도 맡을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