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장도하. / 제공=솔트 엔터테인먼트

배우 장도하. / 제공=솔트 엔터테인먼트

배우 장도하. / 제공=솔트 엔터테인먼트

신인 배우 장도하가 JTBC 새 드라마 ‘나의 나라’에 출연한다.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12일 “신인배우 장도하가 ‘나의 나라'(극본 채승대, 연출 김진원)에서 결 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권력과 수호를 향한 욕망을 그린다.

장도하는 이화루의 행수 일화(장영남)의 호위무사인 결 역을 연기할 예정이다. 결은 말수는 적지만 날카로운 관찰력과 우직하고 듬직한 면모로 일화를 비롯해 이화루를 지켜내는 인물이다.

장도하는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나의 나라’는 첫 드라마 도전이다. 좋은 제작진, 배우들과 함께하게 돼 벅차고 뜻깊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의 나라’에는 장도하 외에도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장혁 김영철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