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성폭행 의혹’ 휩싸여...피해자 칵테일 마시고 정신 잃어


최종훈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졌다.

11일 한 매체는 여성 A 씨가 2012년 3월 미국에서 최종훈이 건넨 칵테일을 마시고 정신을 잃은 뒤 강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당시 칵테일에 물뽕이라 불리는 마약류 GHB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A 씨는 이달 내 최종훈을 고소할 예정이다.

최 씨 측 변호인은 "최종훈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여성과 미국에서 만난 적은 있지만 성폭행한 기억은 없다고 한다"며 "'물뽕'이 뭔지도 몰랐을뿐더러 최근 불거진 사건에 편승에 협박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최 씨측 변호인은 11일 한 매체와 통화에서 "허위사실을 근거로 협박한 여성에 대해 2주 전 서울동부지검에 협박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한편 최종훈은 3월 14일 FT아일랜드에서 탈퇴하고 연예계에서도 은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