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서은우, 연쇄살인마 연정훈에게 납치 (사진=방송캡처)

빙의 서은우, 연쇄살인마 연정훈에게 납치 (사진=방송캡처)


‘빙의’ 서은우가 위기에 빠졌다.

10일 방송된 OCN ‘빙의’에서는 결국 본성을 드러낸 오수혁(연정훈)과 이에 경악하는 김지항(서은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수혁은 지항에게 청혼했다. 첫 만남부터 청혼하기까지 시간은 짧았지만 수혁의 따뜻함과 배려심에 지항은 이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수혁의 속내는 따로 있었다. 현재 수혁에게는 전설의 연쇄살인마 황대두의 영혼이 빙의된 상태고, 지항은 황대두의 천적 김낙천 형사의 딸이다. 김낙천의 영혼은 강필성(송새벽)에게 빙의된 상황이다.

이날 지항은 수혁을 걱정하는 엄마에게 “너무 좋은 분이다. 다정하고 배려심도 많다”며 설레는 마음을 전했고 또 애교를 부리며 사랑에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후 지항은 수혁과 갑작스러운 여행을 떠났다. 수혁은 “어릴 적 가장 좋아하는 곳”이라고 했는데 그곳은 다름 아닌 폐탄광 주변이었다.

지항은 당황했고 수혁은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수혁은 “참 재미있는 세상이지 않아? 내 옆에 김낙천 딸이 있다는 게”라며 “너하고 결혼하고 애까지 낳으면 훨씬 더 재미있어지잖아”라고 말해 지항을 경악하게 했다. 수혁의 정체를 알게 된 지항은 수혁의 뺨을 때렸지만 이내 수혁에게 가격당하며 생사를 알 수 없는 상황에 처해졌다.

이에 지항이 살인마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살아남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필성과 서정(고준희)이 이를 쫓고 있지만 황대두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기 때문. 이날 서은우는 사랑에 빠진 지항의 순수함을 표정과 눈빛으로 표현, 어둡고 조용함 이면의 모습을 색다르게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중간 투입이지만 김지항이라는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며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여 ‘빙의’의 재미를 더하고 있는 상황으로 김지항의 생사와 그의 앞날이 어떻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