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사진제공=MBC 라디오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사진제공=MBC 라디오

MBC 라디오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사진제공=MBC 라디오

배우 전도연이 오는 12 방송되는 MBC 표준FM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이하 여성시대)에서 청취자의 편지를 직접 낭독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올해로 40회를 맞은 ‘여성시대’ 신춘편지쇼 코너에는 25백여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이 가운데 전도연은 100일이 채 되지 않은 아기를 하늘로 먼저 보내야 했던 부모의 편지를 읽는다.

녹음 당시 전도연은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절절하게 편지를 읽어 내려가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사연은 전도연과 설경구 주연의 영화 ‘생일’을 연상시켜 더욱 전도연의 마음을 울렸다고 한다.

전도연의 목소리로 녹음된 편지는 오는 12 오전 95분 방송되는 여성시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