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쇼핑의 참견’ 민경훈 / 사진제공=KBS Joy

‘쇼핑의 참견’ 민경훈 / 사진제공=KBS Joy

‘쇼핑의 참견’ 민경훈 / 사진제공=KBS Joy

가수 민경훈이 KBS Joy 예능 ‘쇼핑의 참견’에서 극과 극 맛 리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11일(오늘)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 5회에서는 민경훈이 천상의 맛과 지옥의 맛을 경험하며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한다.

이날 민경훈은 세계 판매량 1위의 싱가포르 대표 라면을 시식하며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한다. 라면 냄새가 스튜디오에 가득차자 민경훈은 “익숙한 냄새”라며 기상천외한 식품에 비교해 현장을 폭소케 한다. 또한 조심스럽게 한입 떠먹은 그는 상상을 초월하는 맛에 폭풍 먹방을 선보인다고 해 그의 입맛을 사로잡은 라면의 맛은 어떨지 기대를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민경훈은 세계 3대 악취 음식 취두부를 리뷰할 위기에 처한다. 제작진의 긴급 제안에 민경훈은 자신이 불리한 상황에도 흥정을 시도, 제작진과 치열한 공방전을 펼친다.

뚜껑을 채 열기 전부터 코를 찌르는 악취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취두부의 등판에도 민경훈은 흔들림 없이 취두부를 집어 올린다. 그가 성공적으로 취두부 리뷰를 마칠 수 있을지, 취두부 사태의 전말은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민경훈의 활약은 이날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쇼핑의 참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