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그녀의 사생활’ /사진제공=tvN

tvN ‘그녀의 사생활’ /사진제공=tvN

tvN ‘그녀의 사생활’ /사진제공=tvN

tvN ‘그녀의 사생활’(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에서 박민영, 김재욱의 ‘심쿵 손잡기’가 포착됐다.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지난 1회에서는 성덕미(박민영)와 라이언(김재욱)의 우연한 만남이 세 번이나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미술관 경매장에서 각각 큐레이터와 천재 디렉터로 그림 쟁탈전을 벌인데 이어, 공항에서 덕후로 정체를 숨긴 성덕미와 라이언이 팬들에게 휩쓸려 충돌 사고가 난 것. 더욱이 엔딩에서 성덕미가 근무하는 채움 미술관에 라이언이 깜짝 등장해 두 사람의 관계가 향후 어떻게 변화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11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박민영이 김재욱의 손을 잡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는 박민영이 병원에 입원한 김재욱을 밤새 간호하던 중 잠이 든 장면으로, 의도치 않은 두 사람의 첫 스킨십이 발생해 설렘을 자아낸다.

이어 잠에서 깬 김재욱은 자신의 손을 잡고 있는 박민영을 의아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도 잠시 김재욱은 고개를 빼꼼 내밀고 누워 있는 박민영에게 시선을 맞추고 그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다. 화들짝 놀라 일어난 박민영과 박민영에게 시선이 고정된 김재욱의 투샷이 묘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경매장 첫 만남부터 악연으로 얽혔던 두 사람이 손잡기를 시작으로 핑크빛 로맨스를 시작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늘(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