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화면. /

그룹 제이비제이구오(JBJ95) 켄타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켄타는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 1단계 외국인 멤버으로 출연했다. 박명수와 퀴즈 대결을 앞두고 코끼리코를 돌며 남다른 균형 감각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가수 청하의 ‘벌써 12시’, 그룹 있지의 ‘달라달라’ 등 여성 가수들의 안무를 매끄럽게 소화하며 이목을 끌었다.

첫사랑에 관한 질문에는 주저 없이 팬이라고 답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수지와 고사성어 대결에서는 정답을 맞힌 뒤 “나도 뭔지 모르겠다”는 엉뚱한 말을 덧붙연 웃음을 자아냈다.

‘대한외국인’을 통해 뛰어난 한국어 실력과 예능감을 뽐낸 켄타는 지난 3월 26일 멤버 상균과 JBJ95 두 번째 미니음반 ‘어웨이크(AWAKE)’를 발표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오는 26일 대만을 시작으로 6월 8일 한국, 6월 30일 일본 오사카, 7월 2일 도쿄에서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