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


그룹 카밀라가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MBC뮤직 '쇼 챔피언' 현장공개에 참석해 공연을 선보였다.

이날 카밀라는 누드톤의 팬츠를 베이스로 한 언발란스한 스커트와 상의를 걸친 독특한 무대 의상으로 눈길을 끌었다.

카밀라의 멤버 한초임은 그룹 의상을 직접 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앞서 지난 1월 열린 '서울가요대상'에서 시스루 드레스를 입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한초임은 강추위에도 불구하고 발레 레오타드를 연상하게 하는 스킨톤의 이너웨어에 하얀 전신 시스루를 매치했다. 어깨 위엔 퍼 장식을 얹었으나 노출 수위는 남달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노출 드레스 논란이 불거지자 한초임은 한 인터뷰를 통해 "드레스는 직접 고른 것으로 사진상 굉장히 예뻤는데 막상 입고 보니 휑한 느낌이 들어 직접 리폼을 했다"면서 "몸매에 자신이 있어서 개성을 보여주자는 생각이었다"고 해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