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이순재/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이순재/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이순재/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이순재가 재테크 늦둥이 면모로 웃음을 자아낸다.

‘해피투게더4’의 11일 방송은 ‘비주얼 꽃보다~ 할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이순재-신구-채수빈-김성은과 스페셜 MC 아이즈원 장원영-김민주가 출연한다.

이순재는 “지금 배우로 활동했다면 100억은 벌었을 것”이라고 말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순재가 배우로 활동하던 시절에는 출연료가 많지 않았을 뿐 아니라 배우들의 활동 범위도 적었던 것. 이순재는 “내가 외적인 조건이 좋은 건 아니지만 요즘은 개성 시대고, 악역도 뜨더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순재는 인생에서 후회했던 뜻밖의 일을 털어놨다. 이순재는 “30년 전 용인 민속촌으로 촬영을 다녔을 당시 그 지역이 허허벌판이었다. 땅을 샀어야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것. 뿐만 아니라 “내가 재테크 능력만 있었어도”라고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신구에게 “선생님은 거기(용인)에 해 놓으신 땅이 없으시냐”고 묻자 신구 또한 “거기도 없고 다른 데도 없다”며 쿨한 면모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순재는 건물주 탐색에도 나섰다. 이순재가 유재석에게 “빌딩 있수?”라며 은밀하게 귓속말을 한 것. 유재석이 조심스레 “없다”고 대답하자 이순재는 “준비는 돼있겠지”라고 말해 때아닌 건물주 탐색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해피투게더4’는 1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