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김재욱 주연 '그녀의 사생활' 첫 방송
유니크한 연출+덕후력 폭발 대사+생생한 연기력
시청자 '덕통사고'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지난 10일 첫 방송된 박민영, 김재욱 주연의 '그녀의 사생활'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이 나뉘었다.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1화는 직장인 채움미술관에서는 철저히 일코 중인 덕력 만렙 아이돌 덕후 성덕미(박민영 분)의 이중생활과 성덕미와 ‘천재 디렉터’ 라이언 골드(김재욱 분)의 세 번의 만남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채움미술관의 수석 큐레이터로 하룻밤에 전시 세팅도 척척 해낸 덕미가 전시 오픈 후 오토바이를 타고 달려간 곳은 아이돌 그룹 화이트 오션의 음악방송 녹화장.

미술관에서의 모습과는 180도 다르게 변신한 덕미는 대포 카메라를 거뜬히 들고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정제원 분)을 열정적으로 촬영했고, 응원봉을 흔들며 절로 나오는 미소를 숨기지 못했다. 집을 가득 채운 굿즈는 프로 아이돌 덕후임을 입증했다.

이어 시안의 영상을 보면서 혼잣말을 하거나 절로 광대가 들썩이는 덕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자동 입덕을 유발했다.

뛰어난 안목으로 미술계를 뒤흔든 천재 화가이자 천재 디렉터인 라이언이 ‘스탕달 신드롬(뛰어난 예술작품을 보고 이상 증세를 보이는 경우를 말한다)’으로 더 이상 그림을 그릴 수 없다는 것이 밝혀져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무엇보다 덕미와 라이언의 첫 만남이 시청자들의 광대를 들썩이게 했다. 중국 미술품 경매장에서 덕미는 “닮았다 시안이랑"이라며 옆 자리에 앉은 라이언을 눈 여겨봤고, 덕미의 시선에 라이언은 “작품의 제목은 라이언 골드. 갖고 싶어요?”라고 물으며 도발적 매력을 드러냈다.

이어 이솔 작가의 그림을 두고 치열한 경매 배틀이 펼쳐졌다. 미묘한 신경전과 함께 두 사람이 으르렁 케미스트리를 발산해 이 악연이 어떤 인연으로 이어질 지 관심을 모았다.

두 사람의 두 번째 만남은 공항에서 이뤄졌다. 몰려드는 시안의 팬으로 인해 입국 사진을 찍던 덕미와 입국 게이트를 빠져나오던 라이언이 뒤엉키며 넘어진 것. 덕미는 자신의 얼굴을 확인하려는 라이언을 피해 공항을 빠져나왔고, 라이언의 눈에는 덕미가 떨어뜨린 덕질 수첩이 포착돼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했다.

이후 덕미와 라이언이 다시 만난 곳은 미술관이었다. 덕미는 미술관으로 들어선 라이언의 얼굴을 확인하고 깜짝 놀라 사다리에서 미끄러졌다. 말 없이 서로를 가만히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악연으로 시작될 인연의 시작을 알리는 듯해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덕질하는 '김비서'?…시청자 반응 '미지근'

첫 방송 후 시청자들은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와서 본방사수 했다", "유쾌하고 재밌는 드라마가 될 듯", "김재욱에 덕질하게 생겼다"는 호응을 보였다.

반면 비판도 있었다. 일부 시청자들은 전작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박민영과 '그녀의 사생활' 캐릭터가 유사하다면서 "식상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비서가 너무 강했는지 신선함이 없고 너무 김비서 스러웠다", "덕질하는 김비서 느낌", "너무 유치하더라. 이 배우들을 데리고 왜 이런 드라마를", "스타성으로 끌고 가는 드라마"라고 지적했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박민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후 로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중이 전작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로코를 또 도전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전작에서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 사람이 많이 밝아지고 그랬다. 한 번 더 해보고자하는 욕구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공에 안주하고 싶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이 작품이 전작처럼 성공을 할지, 어쩌면 잘 안 될 수도 있지만 그것과는 상관없이 연기적인 면에서 발전하고 싶었다. 배우로서의 욕심으로 도전하게 됐다"고 포부를 전했다.

박민영은 또 "전작의 김미소와 차별화를 두려고 설정을 많이 잡았는데 하다보니 정말 다른 캐릭터"라며 "또 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한편 ‘그녀의 사생활’ 1화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2.7%, 최고 3.8%를 기록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