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고민시/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고민시/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고민시/사진제공=미스틱스토리

배우 고민시가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고 소속사 미스틱스토리가 11일 밝혔다.

‘시크릿 부티크’는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싸고 권력과 복수, 생존을 위한 게임을 벌이는 여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워맨스 치정 스릴러 드라마로, 앞서 배우 김선아와 김재영이 출연을 확정했다.

고민시는 극 중 상대의 수를 간파하는 천부적인 감각의 아마추어 바둑기사 현지 역을 맡았다. 현지는 엄마와 관련된 사건으로 인해 정재계 비선실세 제니장(김선아 분)과 대기업 데오가(家)의 싸움에 의도치 않게 휘말리게 되는 인물이다.

고민시는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라이브’, 영화 ‘마녀’ 등에 출연해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과 다양한 캐릭터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다.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과 영화 ‘전투’ 촬영을 마쳤다. 고민시는 ‘시크릿 부티크’를 통해 주연으로 발돋움하며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시크릿 부티크’는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