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끼줍쇼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끼줍쇼’ 배우 기은세가 자신의 이름을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선 배우 류승수와 기은세가 밥동무로 출연해 종로구 명륜동에서의 한끼에 도전했다.

이날 기은세는 본명이 ‘정유미’라고 밝히며, ‘기은세’라는 예명으로 연예활동을 시작한 것에 대해 “어머니의 권유로 지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어 기은세는 “내가 일을 하는데 도움이 될 거라고 작명소에서 지어준 이름이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이에 류승수는 “나도 작명소에 갔는데 이름을 ‘류감승’이나 ‘류금성’으로 바꾸려고 하더라. 친구들이 ‘중국집이냐?’라며 만류했다”라고 더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SNS 스타로도 유명한 기은세는 이날 자신만의 SNS 사진 촬영 비법을 전했다. 기은세는 강호동을 직접 촬영해 시범을 보이며 ‘감성 사진’ 잘 찍는 방법, 얼굴을 작아 보이게 찍는 방법 등을 공개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