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사진=방송 영상 캡처)

그녀의 사생활 (사진=방송 영상 캡처)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이 김미경에게 자신이 ‘덕질 유전자’를 받았다며 항의했다.

오늘(10일) tvN ‘그녀의 사생활’ 첫 방송에서는 영숙(김미경)이 덕미(박민영)가 아이돌 덕질 하는 것을 반대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덕미는 영숙의 덕질에 대해 타이르자 “내가 누구 때문에 덕질하는데?”라며 오히려 화를 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영숙은 황당해하며 “내가 너 그 짓 하라고 학원이라도 보냈어?”라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덕미는 “엄마, 덕후는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태어나는 것 같아”라며 “엄마는 뜨개질 덕후, 아빠는 돌덕후다”라고 자신이 덕후의 운명을 타고났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덕미는 H.O.T.에서 god, 동방신기에 이르기까지 오랫동안 덕질을 해왔고, 그동안 영숙은 뜨개질에 심취해 있었던 것.

덕미는 “덕후 심은데 덕후가 나지 머글이 나겠냐?”라며 끝까지 항변했다.

한편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을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드라마로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