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하는 남자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살림하는 남자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살림남’ 율희 아버지가 사위에게 음식을 챙겨줬다.

10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율희의 친정 나들이에는 남다른 포스를 풍기는 세 이모들이 등장했다. 최양락은 “장모 세 명이 있는 것 같다”며 “이모님들이 포스가 있으시다”고 덧붙였다.

장인은 최민환에게 음식을 챙겨줬고 둘째 이모는 “사위 챙겨주느라고 처제는 뒷전이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이모들은 유달리 일찍 결혼했던 율희의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그때가 22~23살이었을 거다. 엄마가 일찍 시집가서 율희도 빨리 가는 건가 싶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러자 율희 아빠 역시 “아차 싶더라. 나도 22살에 결혼했다”라고 털어놓으며 “아내 고생 많이 시켰다. 일 다녀오니 아기 낳으러 간다고 종이 한 장 붙어 있었다. 병원 갔더니 이미 애를 낳았더라. 그게 율희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택시, 일용직 등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율희 방을 만들어 놨더니 결혼한다고 하더라”라며 아쉬움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