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수미네 반찬 (사진=방송 영상 캡처)


'수미네 반찬' 예비 신랑 박상민이 김수미에게 손쉬운 요리를 배웠다.

10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결혼을 앞두고 있는 박상민이 김수미에게 손쉽게 따라할 수 있는 담백한 계란국과 바삭한 맛이 일품인 김치전 요리를 배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상민은 본격적으로 김수미에게 요리를 배웠다. 먼저 계란국을 끓인 김수미는 박상민에게 하나하나 가르치며 계란국을 완성했다.

김수미는 계란국을 그릇에 담은 뒤 갑자기 박상민에게 "내가 아내야. 해봐"라며 상황극을 제안했다. 이에 박상민은 김수미에게 "자기야 내가 한 거야"라며 계란국을 보였고, 김수미는 "어머 자기야, 나 결혼 너무 잘했어. 행복해"라며 박상민을 껴안아 웃음을 안겼다.

이어서 김수미는 박상민에게 김치전 레시피를 알려주며 "똑같이 따라해 봐"라고 시켰다. 박상민은 바로 김수미의 코치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 옆에서 지켜보던 장동민은 "불이 세. 안 익었는데 왜 만져" 라며 김수미를 거들었다.

이윽고 박상민은 김치전을 뒤집었고, 그 과정에서 김치전은 다 찢어졌다. 이에 김수미는 "못생기게 해도 남편이 해줬다는 게 의미 있지 않아? 어떻게 처음부터 완벽하게 잘해"라며 격려해 훈훈함을 전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