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왼손잡이 아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이 김병기에게 자신이 5년 전 아들 죽음의 원인이라고 밝혀 충격에 빠트렸다.

오늘(10일) KBS 2TV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조애라(이승연)가 자신의 죄를 털어놓으며 진실을 고백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박순태(김병기)과 박강철(정찬) 앞으로 불려간 조애라는 무릎을 꿇고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 도경이(김진우) 제가 죽였습니다."라며 이실직고했다.

박순태가 놀라서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자, 조애라는 "5년 전 도경이 교통사고, 사실은 에스더 혼내주려고 트럭기사를 사주해서 일어났던 사건"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트럭 운전기사 시켜서 장에스더 그 물건 살짝 겁만 주려고 한 게 다였다. 그 차에 우리 도경이가 타고 있을 줄이야"이라며 우는 모습을 보였다.

진실을 알게 된 박강철과 박순태는 충격에 빠졌다. 조애라는 “장에스더는 그 씹어먹어도 모자랄 그 물건, 이수호에게 도경이 얼굴 씌워놓고 우리에게 5년간 능멸한 죗값 받아내겠다”며 분노 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그는 “이 모든 사실 김남준 그놈이 알고, 절 협박했다”고 덧붙이며 자신이 김남준을 대표이사로 만드는데 도움을 준 이유를 밝혔다.

한편 ‘왼손잡이 아내’는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