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가수 하키의 '주워가줄래'라는 곡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지난해 6월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하키의 '주워가줄래' 가사 문제가 출제됐다. 당시 방송이 최근 재방송되면서 다시 한 번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것이다.

붐은 이 곡에 대해 "2000년대 초반, 미니홈피가 한창 유행했을 때 많이 들을 수 있었던 곡이다"라고 설명했고 박나래는 "미니홈피를 엄청 많이 했기 때문에 자신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숨소리가 거세게 들어가는 독특한 창법에 출연진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 노래를 들은 문세윤은 허탈한 웃음을 지었고 세븐틴은 "호흡 소리밖에 안 들린다"라며 전혀 감을 전혀 잡지 못했다.

이어 공개된 글자 가사 수는 이들이 유추한 것보다 하나 모자라 충격을 안겼다. 샤이니의 키는 "이건 세계 8대 미스테리 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하키의 '주워가 줄래'는 2004년 발표된 곡으로, 반려동물의 입장에서 자신을 데려가 달라는 심정을 가사로 표현한 노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