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될 놈’ 김해숙X손호준, 부모 자식 간의 사랑의 본질 (종합)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가족의 뜨거운 의미와 가치를 전하다.

영화 ‘크게 될 놈(감독 강지은)’ 언론시사회가 4월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강지은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해숙, 손호준, 박원상이 참석했다.

‘크게 될 놈’은 헛된 기대만 품고 살아온 끝에 사형수가 된 아들과 그런 아들을 살리기 위해 생애 처음 글을 배우는 까막눈 엄니의 이야기. 섬마을 출신으로 투박하지만 속정 깊은 엄니와 젊은 나이에 사형수가 되어 생사의 기로에 선 아들이 편지를 통해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이날 강지은 감독은 “처음엔 작은 영화라 망설였다. 하지만 시나리오를 읽고 난 다음에 뭉클한 부분이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 고민했다. 쉬운 이야기를 쉽게 이야기하는 게 굉장히 어려운 것인데 도전하게 됐다”고 연출 소감을 전했다.
‘크게 될 놈’ 김해숙X손호준, 부모 자식 간의 사랑의 본질 (종합)

영화는 엄마와 아들의 관계를 집중적으로 조명해 깊은 감동과 울림을 전한다. 엄마 순옥 역할을 연기한 김해숙은 “시나리오를 받고 마지막 편지를 보면서 울컥했다. 까막눈 엄마의 마음이 비뚤비뚤한 글씨로 쓴 편지 하나에 모든 게 담겨 있는 것 같아 영화를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누군가의 딸이고, 또 지금은 누군가의 엄마를 겪으면서 자식과 부모는 어떻게 보면 가장 사랑하면서도 미움이 범벅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종교적인 걸 떠나서 부모가 아들, 딸을 위해서 목숨까지 내놓는 사랑은 어떤 걸로도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국민엄마’라는 수식어를 가질 정도로 수많은 모성연기를 선보였던 김해숙. 이번 영화 속 엄마와는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 김해숙은 “항상 새로운 엄마를 할 때 두렵다”며, “순옥이라는 엄마가 처한 모습에 다른 점이 있었다. 그 차이점을 두고 하는 연기가 깊이 와 닿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지금 세상이 많이 변하고 살기가 힘들어지면서 가까이 있는 소중함을 모르고 가족에게 소홀해지는 부분들이 있는 것 같다. 저도 엄마가 살아계실 때는 몰랐는데 돌아가시고 보니까 소홀했던 부분들이 떠올라 마음이 아팠다. 우리 영화로 가장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사랑의 본질, 부모 자식 간의 사랑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영화가 끝나고 부모님께 전화라도 한 통 드리고 싶은 생각이 드는 영화였으면 좋겠다. 저 또한 자식을 위해 죽을 수도 있는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했다”며 여운을 전했다.
‘크게 될 놈’ 김해숙X손호준, 부모 자식 간의 사랑의 본질 (종합)

손호준은 “엄마와 아들의 뭉클한 이야기가 와 닿았다. 특히 엄마 역을 김해숙 선배님이 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하고 싶었다”며, “선배님이 연기를 하시면서 어머니처럼 너무 잘 대해주셔서 자연스럽게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크게 될 놈’은 4월18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