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사진=로이킴 SNS)

로이킴 (사진=로이킴 SNS)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이 오늘(10일) 경찰에 출석한다.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9일 입장문을 통해 "로이킴은 9일 귀국해 빠른 시일 내에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측에서 소환 일정을 정해 알려주기로 한 상황이며, 일정을 통보받는 대로 성실히 조사에 임할 계획이다"며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로이킴은 정준영이 불법 영상물을 유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로,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를 받는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10일) 로이킴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