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오후 7시 30분 도착 전망…최근 자진 입국 의사 표명

거액의 '빚투'(나도 떼였다) 논란을 촉발한 래퍼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25) 부모 신모(61)씨 부부가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 부부는 이날 오후 7시 30분께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출발한 항공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빚투' 논란 마닷 부모 곧 귀국, 경찰 현장 체포 예정

신씨 부부가 지난해 12월 선임한 변호사를 통해 최근 경찰에 자진 입국 의사를 전한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신씨 부부가 도착하는 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할 예정이다.

경찰관계자는 "공항에서 피의자들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경찰서로 압송, 법과 원칙에 따라 사건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연예인 가족의 채무를 폭로하는 '빚투' 논란의 시발점이 됐다.

지난해 11월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20년 전 제천에서 목장을 운영한 마이크로닷 부모가 친척과 이웃 등에게 거액을 빌려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달 19일 마이크로닷이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몇몇 피해자들의 증언과 피해 사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이후 경찰이 파악한 결과 피해자 규모는 1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금액은 6억원 상당이라고 경찰은 추정했다.

신씨 부부는 일부 피해자들과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 부부는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출국했으며 이후 이들에게 기소중지 조처가 내려졌다.

경찰은 논란이 일자 인터폴에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신청했다.

인터폴은 경찰청의 신청을 받아들여 현재 뉴질랜드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신씨 부부에 대한 적색수배를 지난해 12월 12일 발부했다.

마이크로닷은 현재 출연 중이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뒤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