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박세영, 김동욱/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박세영, 김동욱/이승현 기자lsh87@

배우 박세영, 김동욱/이승현 기자lsh87@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배우 박세영이 김동욱과의 호흡에 대해서 밝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과거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를 응징하는 이야기를 담는 사회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세영은 극 중 현실적인 형사이자 조진갑과 이혼한 주미란 역을 맡는다. 그는 “(김동욱과) 이혼 10년 차 부부로 만나서 고민을 많이 했다. 내가 낯을 많이 가리는데 (김동욱이) 편하게 해주시려고 노력해서 나도 편했다”며 “초반에 어색한 우리의 모습이, 이혼을 한 뒤 10년 만에 만나는 두 캐릭터의 어색함을 잘 표현했지 않았나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8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