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 '배심원들'에서 청년사업가 권남우 변신
박형식 "저도 남우랑 똑같았다"…캐릭터 몰입 예고
'배심원들' 박형식 첫 영화 어떨까…스크린 점령할 귀여움 예고

'배심원들' 박형식이 귀여운 매력으로 스크린 점령을 예고했다.

8일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박형식이 첫 영화 개봉을 앞둔 심정을 전했다. 박형식은 "극 중 청년창업자 8번 배심원 권남우를 연기했다"며 "데뷔 후 첫 영화인데, 오늘 이곳에 오기 전 잠을 거의 못 잤다. 긴장도 되고 설렘도 있었다"고 말했다.
'배심원들' 박형식 첫 영화 어떨까…스크린 점령할 귀여움 예고

'배심원들'은 어쩌다 첫 국민참여재판의 배심원이 된 보통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박형식 외에 배우 문소리가 재판장 김준겸 역으로 발탁됐고,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수향 등이 출연한다.

박형식이 연기하는 권남우는 포기를 모르는 청년사업가다. 끈질긴 질문과 문제 제기로 재판을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이끄는 것은 물론, 재판장과 동료 배심원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의심의 여지가 사라질 때까지 되묻기를 반복하는 캐릭터다.
'배심원들' 박형식 첫 영화 어떨까…스크린 점령할 귀여움 예고

2012년 KBS 2TV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시리우스'로 연기에 도전한 후 차근차근 필모그라피를 쌓아온 박형식은 '배심원들'로 스크린에 첫 도전장을 낸다. 박형식에겐 '배심원들'로 경험하는 모든 것들이 처음이다.

박형식은 "굉장히 많이 떨렸는데, 선배님들이 많이 계셔서 다행이었다"며 "선배님들이 촬영할 때도 많은 힘이 돼 주셨다"고 함께 연기한 선배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배심원들' 박형식 첫 영화 어떨까…스크린 점령할 귀여움 예고

문소리는 박형식에 대해 "저 화사한 청년이 튀지 않을까 걱정했다"며 "만화에서 나온 것 같았다"고 박형식의 첫인상에 대해 전했다. 그러면서 "박형식이 첫 촬영, 두 번째 촬영을 하면서 고생을 좀 하더니 '누나~'하면서 저에게 오더라"라며 "어느새 권남우가 돼 있었다"고 칭찬했다.

또 "박형식이 귀여움을 독차지했다"며 "선배님들 사이에서 잘 어울리고 다들 예뻐했다. 촬영하다가 형식 씨가 나타나면 환해졌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배심원들' 박형식 첫 영화 어떨까…스크린 점령할 귀여움 예고

박형식은 "그때 27번이나 재촬영을 했는데, 촬영 초반이라 긴장도 됐고, 모든 스태프가 저 하나만 기다려주는 상황이라 어떻게든 해내고 싶었다"며 "그래서 바로 '누나, 도와주세요'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형식은 "모든 경험이 새로웠고, 많이 배웠고, '내가 부족하구나' 반성하게 됐다"고 자아 성찰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박형식은 "저도 배심원 제도가 있는지 몰랐고, 많은 분이 저처럼 모르는 것 같다"며 "이런 제도에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배심원들'은 오는 5월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